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 직장이 된 한컴위드에 대해서 썰을 풀어볼까 합니다. 요즘 한창 아로나와 토큰이 스캠이다 뭐다하면서 시끌시끌 하네요. 만약 제가 남았다면 백서에 제 얼굴이 들어가 있었을까요? --;

 

한컴에스렛저에 이어 디지털자산플랫폼(DAP)는 작년 제가 신한DS와 함께 개발을 리딩했던 프로젝트였습니다. 현재 사장님이 대표가 되면서 첫 영업작품이었는데 작년 우리 진행하던 DAP은 신경도 안쓰고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자와 이야기 하다가 갑자기 작년 말 DAP을 이용한 서비스 사업모델이 구상된 것이 현재의 모습입니다. 아마 이해관계가 많이 얽혀있어 관계사가 변경되고 그러는 것 같네요. 

 

DAP의 지식저작권은 실제 신한DS가 가지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신한DS의 아이디어를 실체화한 것은 몸담았던 한컴위드에서 제가 한 것이긴 하지만요. 신한DS가 설계했기 때문에 국내/외 금융 컴플라이언스(법, 규제)를 모두 만족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핵심은 Digital Asset사에서 만든 DAML(Digital Asset Modeling Language)인데 이게 그것을 모두 커버해줍니다. 문제는 DAML이라는 언어가 금융을 잘아는 사람이 손쉽게 만들 수 있다고 홍보하지만 실상은 어렵습니다.

어렵다고 하는 이유는 하스켈 언어를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스켈이 어려운 이유는 이 블로그에서 참고하세요. 그리고 DAML 샘플 중 Bond(채권)을 구현한 프로젝트 중 한 소스입니다.

 

현재 Digtal Asset사에서도 엔터프라이즈 코어(Canton)를 만드는 중이기 때문에 1.0을 출시하고 이런 도구를 만들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DAML은 오픈소스인데 Canton은 GIT에 소스가 없습니다. 그런데 구조가 Canton이 블록체인 구조처럼 PtoP형태로 되어 있고 DAML은 좀 이상합니다. 뭐, Digital Asset사에서는 DAML이 블록체인이 아니라고 홍보하고 있으니까 상관은 없겠지만요.

 

작년까지의 제가 설계 했던 모습은 "하이퍼리저 BESU + DAML + (하이퍼리저 Fabric)" 이었는데 프라이빗 대신 퍼블릭 이더리움을 차용한 한컴위드의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지네요.

 

참고로 이더리움에 비해 BESU가 10배 정도 빠릅니다. (만 아직까지 비자(VISA)에서 요구하는 성능속도에는 미치지 못함) 이더리움 2.0과 거의 비슷한 수준입니다만, 신한DS에서는 이더리움이 끼면 금융생태계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구조가 되기 때문에 개발당시에는 퍼블릭은 배제했습니다. 

 

각설하고 이제.... 과거로 한번 가보겠습니다.

 

제가 소프트포럼에 입사를 하기 이전의 내용입니다. 입사는 해야겠는데 회사이름이 이상해서 당시 구글링해서 찾은 정보입니다. 

 

한컴위드는 1세대 보안회사인 소프트포럼이 전신입니다. 공인인증체계을 산자부와 개발하면서 2000년대에는 공공/금융 쪽 공인인증 모듈을 납품하면서 한컴와 더불어 영업안해도 수주 되는 당나라 개발 업체가 됩니다. 

(당시 대기업에서 진행한 복지가 거의 제공됐다 들었습니다.)

공공 쪽 납품하는 업체들을 보면 다음 먹거리를 잘 찾지 않는 헤이해진 상태로 방만하게 운영하다보니 한컴처럼 대주주가 수시로 바뀌게 됩니다. (제가 알기로 김상철 회장이 8번째 대주주였다고 했는데 이게 소프트포럼인지 한컴인지 헷갈리네요)

 

그러다가 현재의 김상철 회장에 의해 M/A되는데... 
원래는 그 전까지의 김상철 회장의 행보는 적대적 M/A를 해서 잘 포장한 후 파는 전형적인 솔본의 회장같은 사람이었다고 들었습니다. 솔본의 전신은 새롬데이터기술 (유명 업체임)

 

김상철 회장은 영업출신으로 기존 소프트포럼의 연구소 기반으로 되어 있던 조직을 영업의 권한을 확대해 운영하다가 연구소 반이상이 나가 만든 회사가 현재의 라온시큐어입니다. 

추정컨데 공인인증체계 하나로 10년을 끌면서 앞으로의 먹거리를 전혀 준비하지 못한 개발자들을 보니 한심하다 못해 저리된 것 같은데, 제가 입사했을 때는 영업쪽의 비리로 인해 영업인력의 8~90%가 물갈이가 됐던 적도 있었습니다. 

 

이후 강남에 있던 소프트포럼의 15층짜리 빌딩을 팔고 그 돈과 일부 투자금을 통해 국민들에 의해 기적적으로 2회차 회생(1998년 IMF부도에 이어 2008년쯤 부도날 뻔했던 적이 있었음)한 한글과 컴퓨터와 판교에 빌딩을 샀던 다윈텍(한컴 GMD전신)의 대주주가 됩니다. 

그러면서 현재 한컴 타워에 모이게 되죠. (일부 타워에 모이지 못한 과거 M&A된 업체들도 있기는 합니다.)

한글과 컴퓨터를 인수한 후, 원래는 포장해서 비싸게 팔아야 하는 행보를 버리고 기존에 가지고 있던 업체들과 더불어 국민들에게 이름이 알려져 있는 한글과 컴퓨터 그룹(한컴그룹)을 만들게 됩니다. 

한글과 컴퓨터의 다각적 행보를 통해 영업 이익률이 크게 증가 되어 MDS테크놀러지를 인수하고, MDS테크놀러지+한글과 컴퓨터+대출+투자를 받아 산청(과거 공기업)을 인수합니다. 산청(현, 한컴 라이프케어)에도 방독면만 만들지 말고 다른 것도 해봐라 했던 것이 마스크 사업인데, 당시에는 OEM으로 생산했던 것을 코로나 초반에 OEM으로 생산하던 공장을 인수(현, 한컴 헬스케어)를 하게 됩니다.  

GMD(전, 다윈텍)는 원래 반도체를 만들던 회사였다가 갑자기 포렌식을 하면서 기존 인력들이 모두 물갈이가 되고 
현재는 돈이 안된 다는 이유로 포렌식을 서서히 접고 드론, 아카데미(원래 MDS아카데미), 우주사업과 더불어 빌딩을 관리합니다. 이것은 제 추측입니다만 매년 적자에 허덕이는 한컴위드를 흑자갱생을 시키기 위해 GMD의 자산인 한컴타워를 한컴위드로 종속시키게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한컴위드는 박근혜 정부때 공인인증체계를 철폐가 되면서 그쪽 인력이 1/3으로 줄어들었고(줄었지만 아직까지는 연매출 50%이상은 꾸준히 나오고 있음) 마켓쉐어 거의 후순위인 DB보안과 4차 산업 중 하나 블록체인을 앞으로의 먹거리로 삼게 됩니다. (한컴그룹 중 블록체인을 하는 업체는 한컴위드의 블록체인팀이 전부였으나, ..... ㅡㅡ;)

 

블록체인의 경우 처음에는 비지니스 플랫폼(한컴 에스렛저)을 기반으로 하는 정부과제 위주로 진행하다가 작년 신한DS와의 디지털 자산 플랫폼을 기점으로 김상철 회장의 구축형 플랫폼이 아닌 서비스형 플랫폼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부동산 STO 에서 금거래, 금+쥬얼리까지 포함 시켜 종로 생태계를 뒤흔들 생각으로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종로 생태계를 Replace한다는 것은 아니고 상생 행보로 가지 않을까 추정됩니다.

---------------------------------------------------------------
인터넷에 여기저기 퍼져있는 글들을 보고 정리해봅니다.
틀린 부분도 있을 수 있으니 필터링해서 보세요. 

?